제목 없음

사진첩


제목: 나를 위로 한다 /


사진가: 오경수

등록일: 2018-01-01 09:51
조회수: 187


26114160_1631792050213698_1235832648588375379_n.jpg (43.3 KB)
나를 위로 한다 /

나를 위로 한다 /

하루, 한 달, 한 해
나뉜 듯 이어져가는
시간의 마디가 아프다

밤새 빛나던
별들이 꼬리를 물 듯
생각이 꼬리를 물고
날을 센다.

자연의 영혼이 들어올린
붉은 태양은
신의 마법에 갇힌 채
여전히 동편 하늘이다

새벽 창가에
내 그림자 벽화처럼 붙어있다
차가운 맨발에
하얀 덧신하나 신긴다.

화살처럼 곧은
눈부신 광선이
이마를 치고 지나며
웃어 말한다.

보시게~
새날 새해 아침일세.
눈꺼풀 아무리 내려닫아도
눈 안에 환한 빛 가득하네.

※ 한 해를 딛고선 환한 새날아침에 생각한다.
    나를 위로하는 시간에 대하여...
    서재 선생님들 빛으로 오는 세상, 만복을 누리소서~^^
    
멋진해마   2018-01-01 17:59:49
만복!
감사합니다.
오 선생님!
새해에도 만사형통 하시길 바랍니다.
신동헌   2018-01-01 21:27:53
2018년도에도 항상건강하시고 복많이 받으세요
김필연   2018-01-02 14:55:26
고맙습니다~ 올 한해 서로 오가는 소식이
즐겁고 재미나고 또 훈훈한 내용이기를 소망합니다.
새벽 창가에 걸린 오샘의 그림자가 참으로 온온합니다~
용천/장제근   2018-01-05 11:11:10
일출의 기운을 듬뿍 받는 멋진 작품입니다.
새해 복많이 받으세요~~^^*
의견(코멘트)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. 이유: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
정렬방법: 등록순 | 날짜순 | 조회순 | 추천순 [로그인 회원가입] 
월성계곡
禹勝戌
h:14 c: 1
2018-04-26 03:44
놀러 오세요
을지
h:22 c: 1
2018-04-26 00:53
흔적
김호종 / White Paper
h:26 c: 4
2018-04-25 20:50
애기중의무릇
김필연
h:30 c: 3
2018-04-24 20:19
봄길에서 만난 풍경들...
오경수
h:33 c: 6
2018-04-24 17:58
지나가다 만난 풍경
여울
h:35 c: 6
2018-04-24 16:13
얼레지와 들바람꽃
김필연
h:41 c: 7
2018-04-24 13:56
현호색
김필연
h:44 c: 6
2018-04-23 16:27
앵초 등
신동헌
h:39 c: 5
2018-04-23 12:25
수달래
여울
h:45 c: 6
2018-04-23 10:27
설레임
멋진해마
h:44 c: 5
2018-04-22 18:03
골담초
禹勝戌
h:46 c: 6
2018-04-22 16:10
1   2   3   4   5   6   7   8   9   10  .. 983   [다음 10개]
    
       
Copyright 1999-2018 Zeroboard / skin by DQ'Style 
:::김필연 시인의 집:::