제목 없음

사진첩


제목: 해빙의 시간


사진가: 오경수

등록일: 2018-02-11 22:15
조회수: 66


27545414_1675220159204220_3690537315765837725_n.jpg (43.6 KB)
해빙의 시간


해빙의 시간 /

차가운 밤
바람의 발자국소리
물가에 가득하다

거친 숨 몰아쉬며
흐르다 멈춘
물의 시간은
늘 슬프다

두렵고 낯선 시간들이
꼬리를 물고 싸우다가
딱딱하게
굳어진지 오래다

이제
바람을 걸러내자
물 뿌리를 흔들자
심연에 흐르는
따스한 물길을 돌리자

눈빛 맞아 여는 새벽
심상의 깃을 꼿꼿이 세워
서로의 입김으로
새봄을 맞이하자.

* 평창이 평화의 날개짓을 한다
  소망한다
  꽁꽁 얼어 붙은
  동토의 이 땅 위에
  해빙의 봄바람 불어라!
    
禹勝戌   2018-02-12 15:07:47
이번 겨울같이 추운 해도 잘 없었던것 같습니다.
겨울은 추워야 제멋이고 이듬해 병충해도 적다고 하는데
바닷물까지 얼려 버리니 정신이 없더군요.
제아무리 기세등등한 동장군이라도 때가 되면 물러 갑니다.
복수초 매화 목련 개나리가 필 날도 머지 않았습니다.
멋진해마   2018-02-13 15:50:27
봄바람도 불고 ...
꽃잎도 날리고 ...
팡파래도 울렸으면 좋겠습니다.
김필연   2018-02-14 09:50:43
참내~ 해빙 가지고도 예술을^^
물일 때는 맑다 탁하다
얼음 얼 때는 얼려고 한다
얼었을 땐 얼었다
녹으려 할 땐 해빙의 시간이라니...
시인의 시선은 그 끝이 어드메뇨~~~
찬찬찬 박찬오   2018-02-14 14:06:02
오선생님 잘 계시지요
좋은 사진에 좋은 시까지
금상첨화입니다.
늘 좋은 작품 목 길게 빼고 기다립니다.
언제나 건안하시기 바랍니다.
오경수   2018-02-19 21:11:23
우샘,멋진해마님, 주인장, 찬오빠
함께 봄날을 기다립니다.
의견(코멘트)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. 이유: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
정렬방법: 등록순 | 날짜순 | 조회순 | 추천순 [로그인 회원가입] 
주남 저수지
멋진해마
h:14
2018-02-23 00:27
봄소식
禹勝戌
h:33 c: 1
2018-02-20 21:01
서리 꽃 피는 날/
오경수
h:35 c: 1
2018-02-19 20:55
Untitled #1506-10
김필연
h:46 c: 2
2018-02-19 15:09
용주사
신동헌
h:47 c: 4
2018-02-17 23:21
경안천
김필연
h:51 c: 2
2018-02-17 17:59
동자승의 기도
여울
h:46 c: 2
2018-02-17 09:32
설날 인사드립니다.
찬찬찬 박찬오
h:51 c: 2
2018-02-14 14:00
외딴집
여울
h:75 c: 4
2018-02-12 18:12
해빙의 시간
오경수
h:66 c: 5
2018-02-11 22:15
추억의 사진 한장
禹勝戌
h:59 c: 4
2018-02-10 19:03
어느 노시인의 순애보
오경수
h:102 c: 3
2018-02-06 10:18
1   2   3   4   5   6   7   8   9   10  .. 979   [다음 10개]
    
       
Copyright 1999-2018 Zeroboard / skin by DQ'Style 
:::김필연 시인의 집:::