제목 없음

사진첩


제목: Untitled #0705-19


사진가: 김필연

등록일: 2018-05-14 15:35
조회수: 148


XN6R4066_900.jpg (123.7 KB)
Canon | Canon EOS-1Ds Mark II | 2007-05-19 10:33:17
Aperture Priority | Partial | Auto WB | 1/320s | F5.6 | 0.00 EV | ISO-125 | 32.00mm | Flash not fired; Compulsory flash mode
Untitled #0705-19

10년도 더 지난 사진인데 정리하다가 손에 잡혀서
밝은 곳으로 데려 왔다. 그런데 여전히 어둡다. 왜,
저 등나무 의자는 저곳에 앉아 있을까? 언제부터?





,




    
오경수   2018-05-15 15:10:14
색을 넣고 빼고
음악까지~^
저 낡은 의자가 쉼터입니다.^^
여울   2018-05-15 16:27:41
멋진 쉼터네요.
저 자리에 등나무 의자 잘 어울립니다.^^
멋진해마   2018-05-17 14:00:52
누군가 바람에 흔들리는 갈대를 보면서 즐기기 위해서 갖다 놓았다.
음악도 감상하고 선선한 바람이 불면 잠도 청 한다.
비에 젖어도 금새 마르니까 등나무 소파를 택했다.
몇가지 경우를 생각 해 보았는데 이게 제일 마음에 듭니다
의견(코멘트)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. 이유: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
정렬방법: 등록순 | 날짜순 | 조회순 | 추천순 [로그인 회원가입] 
겨울 연못
김필연
h:1
2019-01-17 14:43
광대나물의 봄소식
禹勝戌
h:27 c: 2
2019-01-12 18:50
홋카이도 2
신동헌
h:36 c: 2
2019-01-10 09:19
첫 나들이
김필연
h:57 c: 2
2019-01-06 09:37
메시아
禹勝戌
h:49 c: 2
2019-01-04 10:26
축복이 가득하시길
보라/김희영
h:47 c: 3
2019-01-03 11:43
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요
김호종 / White Paper
h:55 c: 5
2019-01-02 13:37
새해아침의 소망 /
오경수
h:74 c: 4
2019-01-01 08:33
소동파(蘇東坡)의 전 적벽부(前 赤壁賦)
김필연
h:75 c: 6
2018-12-30 20:13
깊은 산 옹달샘
찬찬찬 박찬오
h:60 c: 5
2018-12-28 18:00
겨울 홋카이도
신동헌
h:70 c: 4
2018-12-27 10:58
수채화-꽃
정용표
h:65 c: 5
2018-12-26 13:42
1   2   3   4   5   6   7   8   9   10  .. 1007   [다음 10개]
    
       
Copyright 1999-2019 Zeroboard / skin by DQ'Style 
:::김필연 시인의 집:::