제목 없음

사진첩


제목: 조각보


사진가: 오경수

등록일: 2018-05-15 15:06
조회수: 47


조각보.jpg (95.9 KB)
조각보~~.jpg (153.8 KB)
조각보



조각보 /

다른 모양들이
가슴을 맞대고
등을 기댄다.

다른 색깔들이
얼굴을 부비고
손을 맞잡는다.

서로서로
사이 놓고
부딪쳐 소리 내지 않는다.

조용히
스미고 섞이어
서로를 품어 안는다.

조각난 마음 붓고
부서진 몸 보듬어
오롯이 하나 되는
완성의 시간이다

그 모습
너무 곱고 따스하다
아름답고 황홀하다

같이
깊은
꿈을
꾸나보다.
    
여울   2018-05-15 16:25:18
글도..
작품도 예술입니다.
몇번을 읽고 또 읽고..
감사합니다.^^
김필연   2018-05-16 11:03:33
조각보를 대하면 이게 인생이지 싶습니다.
특히 어머니의 인생...
늘 감사하며 감사의 마음을 보냅니다~
멋진해마   2018-05-17 13:31:30
모시 조각보와 진달래...
너무 멋있습니다.
글도 아름답지만 ...
글로 만든 도형도 너무 멋집니다.
오선생님 흰머리 몇올 더 느셨것 같습니다.
** **
요즘은 미리 넓은 천을 색색별로 오려서
마음대로 조합해서 만들겠지만...
예전 어른들께서는
쓰고 남은 천 조각들을 잘 뭉쳐서 하나 하나 보자기에 싸두었다가
어느정도 양이 되고 필요를 할 때에...
겨울 화롯불에 꽂아둔 인두로 한장 한장 펼쳐서
이리 저리 짜맞추어 나가다가
뭔가 부족하면 치맛단 안쪽이라도 잘라 보태야 작품이 완성 되었조...
그렇게 만든 밥상보로 덮어두면 ...
보리알이 훨 많은 식은밥도 꿀맛이었지요
김필연   2018-05-17 19:21:07
맞아요, 인두와 손재봉틀... 베개모서리와
복주머니도 조각베로 만들어 주셨지요.
지금은 예전 구황식물이 참살이 먹거리가 되듯
보각보도 멀정한 생천을 잘라서 만들지요^^
의견(코멘트)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. 이유: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
정렬방법: 등록순 | 날짜순 | 조회순 | 추천순 [로그인 회원가입] 
소래습지.
여울
h:2
2018-05-23 21:12
봄의 열기
김호종 / White Paper
h:6 c: 1
2018-05-23 19:05
알록제비꽃
김필연
h:13 c: 4
2018-05-23 11:37
딱 30일 뒤~
김필연
h:20 c: 4
2018-05-23 09:52
다랭이논
여울
h:28 c: 3
2018-05-22 16:31
다랭이논
여울
h:32 c: 4
2018-05-22 16:29
선감도 장노출,
여울
h:41 c: 4
2018-05-21 20:13
북천
禹勝戌
h:27 c: 4
2018-05-21 17:46
비 오는날
김호종 / White Paper
h:29 c: 3
2018-05-21 11:54
힌여울마을
김호종 / White Paper
h:30 c: 3
2018-05-21 11:51
작곡가 신귀복 선생님과
김필연
h:33 c: 3
2018-05-21 08:34
작곡가 이수인 선생님과
김필연
h:33 c: 2
2018-05-21 08:33
1   2   3   4   5   6   7   8   9   10  .. 987   [다음 10개]
    
       
Copyright 1999-2018 Zeroboard / skin by DQ'Style 
:::김필연 시인의 집:::